사쓰마 소주 긴잔구라

깨어나라. 황금이여

가고시마산 “고가네센간” 고구마를 원료로 꿈의 누룩으로 일컬어지던 “황금누룩”으로 빚어 금광의 갱도에서 장기 저장한, 다른 곳에서는 흉내 낼 수 없는 특징을 가진 유일무이한 본격 고구마소주입니다. 화려한 향과 깊고 부드러운 맛이 여운을 남기는 소주입니다.
사쓰마 소주 긴잔구라 특별 사이트 (일본어)

종류
본격 고구마 소주
원재료
고구마(가고시마산), 쌀누룩(국내산 쌀)
누룩
황금누룩
알코올도수
25%
여기밖에 없는, 황금 누룩.

여기밖에 없는, 황금 누룩.

소주 제조에서 빼놓을 수 없는 ’누룩’. 일반적으로 흑국, 백국, 황국이 사용되며, 각각의 누룩에 따라 완성되는 소주의 향과 맛이 달라집니다.
옛날, 가고시마에서는 흑국을 사용한 소주 만들기가 주류였으나 1911년, 대만 총독부 중앙 연구소에서 나카자와 료지 박사가 흑국에서 자연 변이한 "황금 누룩"을 발견했습니다. 누룩은 살아있는 생물로, 그 중에서도 "황금 누룩"은 특히 섬세하여 품질을 관리하기가 당시에는 어려웠고, 그 후 사용되지 않은 채, 오랜 세월 잠들어 있었습니다.

폐금광산 갱내에서 저장 숙성. 그 의미란?

폐금광산 갱내에서 저장 숙성. 그 의미란?

’사쓰마 소주 긴잔구라’의 소주 만들기에 있어서, ’폐 금광산 갱내’라는 환경이 제품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 우선 갱내의 특징을 보면, 햇빛이 닿지 않는다. 즉, ’자외선으로 인한 소주의 변질이나 열화가 적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또 하나의 큰 특징은 일년 내내 온도나 습도차가 매우 적다는 것. 겨울철 기온은 약 16도이고 여름철에도 약 19도.
습도는 일년 내내 항상 90% 전후로 다습. 참고로 이 ‘일정한 온도와 다습’한 환경은, 위스키나 와인의 저장에도 일반적으로 적합하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습도가 높고, 여름에도 20도를 넘지 않는 시원한 환경은, 술의 향미 성분의 증발이 적어 풍부한 향을 남기기 쉬우며, 그 결과, 부드럽고 향기로운 소주가 만들어진다고 생각됩니다.